다이어트 중에 커피 대신 마시면 좋은 차

다이어트는 365일 동안 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관리하는 것이 어려우며 만약 하루라도 빠지게 되거나 폭식하게 되면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기 때문에 나온 말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운동할 때 커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 그래서 오늘은 다이어트 중에 커피 대신 마시면 좋은 차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다이어트 중에 커피 대신 마시면 좋은 차

1. 홍차

홍차는 찻잎을 발효해서 만드는데 발효 과정에서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생성되는데 이는 항산화 효과에 탁월하다.

홍차의 발효과정에서 생성된 플라보노이드는 테아루비긴과 테아플라빈이다. 이 둘은 우리 몸의 대사기능을 높여주기 때문에 운동할 때 마시면 좋다.

2. 녹차

녹차는 카페인과 카테킨 성분이 풍부하다고 알려져 있다.

카페인은 각성효과가 있는데 에너지 생산을 위해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등의 영양소를 분해하도록 만드는 이화 호르몬이 증가하여 대사 기능을 높이게 된다.

카테킨은 강한 항산화 작용으로 활성산소의 생성을 억제하며 당뇨, 비만을 억제하고 해독작용을 도와 노폐물 배출을 도와준다.

3. 우롱차

우롱차도 다양한 폴리페놀이 함유되어 있는데 이 성분들은 지방을 연소하는 능력을 높여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준다.

또한 2020년 일본 쓰쿠바대학교에서 우롱차에 대한 연구했는데, 2주 동안 우롱차를 먹은 참가자들이 그렇지 않은 참가자보다 체지방 연소율이 더욱 높게 나타났다고 한다.

4. 생강차

생강의 매운맛을 담당하는 진저롤은 강한 항산화 성분으로 항염이나 노화 방지 등 다양한 방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생강차를 자주 마시게 되면 진저롤의 효과에 의해 열량 소모를 올려주기 때문에 기초대사량이 올라가는 효과가 있다.

그리고 식욕 조절을 원활하게 해주어 식사량이 줄어든 연구 결과가 2012년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발표되었다.

5. 페퍼민트 차

페퍼민트 차에는 멘톨이라는 박하 맛을 내는 성분이 들어있는데 이 성분은 소화를 돕고 식욕을 억제하는 기능이 있다고 한다. 그래서 식사량을 조절할 때 마시면 좋은 차로 항상 언급된다고 한다.

6. 결론

커피를 매일 마시면 영양소 결핍과 카페인 중독 등 다양한 부정적인 영향이 생긴다.

이번 기회에 커피 대신 다른 건강한 차로 바꿔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며 좋은 차는 역시 티백 제품이 아닌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미세플라스틱의 노출 위험에서 안전하다.

다음 글은 올리브유를 공복에 먹게 되면 나타나는 긍정적인 증상에 관한 글이다. 다이어트 중이라면 올리브유를 마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 thought on “다이어트 중에 커피 대신 마시면 좋은 차”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