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 예방을 위한 유산균 고르는 법 : 락토바실러스균

여성에게 감기라는 이명이 붙을 정도로 자주 걸리는 질염. 질염에 걸리게 되면 기분 나쁜 악취가 나거나 통증이 생기며 엄청 성가시고 고통을 준다. 이러한 질염 예방을 위한 유산균 고르는 법에 대해 알아보자.

질염, 질염 예방 음식, 질 유산균 고르는 법, 질염 예방 음식과 유산균 고르는 법, 락토바실러스균

1. 질의 환경

질염에 대한 예방 방법을 알기 위해서는 질 내부의 환경에 대해 잘 알아야 한다. 질 내부는 다양한 균들로 존재하며 습하다.

또한 내부의 산도(pH)는 4.5pH 정도로 약산성을 유지하고 있다. 약산성을 유지하면서 질 내부의 유익균이 유해균을 차단하는 환경을 만든다.

스트레스나 호르몬 변화 면역력 저하 등의 이유로 질 내부의 산도가 바뀌면서 유익균은 감소하고 유해균이 증가하게 되면 질염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그래서 질 건강을 위해서는 질 내부의 산도와 유익균의 유지에 신경을 써야 한다.

2. 질 내부의 유익균?

질 내부에 존재하는 유익균은 ‘락토바실러스’라는 유산균의 한 종류이다. 락토바실러스는 질 내부의 90% 이상 차지하고 있는 유익한 균으로서 질 건강을 책임지고 있다.

3. 락토바실러스가 감소하는 이유

강한 항생제 사용

락토바실러스균도 세균의 일종이므로 항생제를 사용할 때 감소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항생제를 복용할 때는 복용 후에 2시간 뒤에 유산균을 따로 복용하여 보충해 줘야 한다.

잘못된 질 세정제 사용

질 세정제를 사용할 때는 약산성의 제품으로 질의 외음부만 닦아줘야 한다. 질 내부까지 닦아내면 유익균까지 세정 되기 때문에 질 건강에 좋지 않다.

과도한 스트레스

스트레스로 인한 호르몬 불균형에 의해 신체 균형이 무너지며 질 내부의 환경이 바뀌어 유익균이 감소할 수 있다.

면역력 저하

스트레스, 과로, 과음 등으로 면역력이 떨어지면 자연스레 유해균이 증식하게 되며 질 내부의 건강이 나빠지게 되며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4. 질 유산균 먹어도 효과 있을까?

강남차병원의 원세연 산부인과 교수는 ‘경구로 질 유산균을 먹었을 때 특정 조건이 있는 사람에게 효과가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복용했을 때 치료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지속해서 나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가천대 의대 임상의학과 유일 교수는 ‘대부분의 임상 결과가 경구로 유산균을 먹었을 때 질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했다. ‘다만 식습관, 호르몬 변화, 인종에 따라 효과가 다를 수 있다’라고도 말했다.

5. 질 유산균 고르는 법

상기에서 언급했듯이 유산균은 인종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에서 임상실험을 한 유산균’을 고르는 게 좋으며 배양 과정에서는 ‘질 내부에서 추출한 유산균을 고르는 것’이 효과가 좋다고 한다.

이 두 가지만 명심하면 질 유산균을 한국 사람에게 좋은 제품으로 고를 수 있을 것이다.

출처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5703606&cid=61232&categoryId=61232

다음 글은 가슴이 처지는 이유에 관한 글이다. 자기 가슴이 조금이라도 처져 있다고 생각되면 꼭 읽어보길 권장한다.

https://circleupblog.com/가슴이-처지는-이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