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플라스틱은 어떤 소재일까?

플라스틱은 우리의 일상에 큰 편안함을 가져다주는 소재이다. 그런데 플라스틱 용기를 재사용해도 되는 소재가 있고 재사용하면 환경호르몬이나 독성이 나오는 소재가 있다. 이들 중에 환경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플라스틱은 어떤 소재일까?

환경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플라스틱

A. 플라스틱의 종류

우리가 흔히 접하는 플라스틱의 종류는 7가지로 1번에서 7번으로 분류된다.

1. PETE

정식 명칭은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로 흔히 페트라고 부르며 자주 사용되는 곳은 음료수병, 물병 등의 페트병이다. 페트병은 재사용 시 박테리아가 쉽게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재사용하지 않고 바로 폐기하는 게 좋다.

2. HDPE

정식 명칭은 고밀도 폴리에틸렌으로 안전한 플라스틱 중 하나이며 주요 사용처는 플라스틱 도마, 플라스틱 물병, 상, 하수도 배관, 샴푸 병 플라스틱 용기 등이다.

전자레인지에 사용해도 독성이나 환경호르몬이 나오지 않으며 재사용해도 큰 문제가 없는 플라스틱이다.

3. PVC

정식 명칭은 폴리비닐 클로라이드이며 한국 이름으로는 폴리염화 비닐이다. 인조가죽이나 바닥재, 전기절연체, 포장재 등으로 사용되며 재활용이 되지 않고 사용 후 바로 일반 쓰레기로 배출해야 한다.

당연히 전자레인지에 돌렸을 때나 열을 가했을 때 독성물질과 환경호르몬이 다량 방출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열이 가해지는 곳에는 사용하기가 부적절하다.

4. LDPE

정식 명칭은 저밀도 폴리에틸렌으로 주요 사용처는 일회용품, 전선 피복, 투명 필름, 비닐봉지 등이다.

명칭에서 볼 수 있듯이 저밀도라 잘 늘어나며 세척이 매우 어려워 재사용이 어렵다.

5. PP

정식 명칭은 폴리프로필렌으로 주요 사용처는 자동차용 플라스틱 소재, 가전제품, 가정용품, 산업재, 부직포, 젖병 등이다.

가정용품이나 젖병으로 사용되는 만큼 안전한 소재이며 전자레인지에 돌리거나 뜨거운 물에 노출되어도 환경호르몬이 배출되지 않는다.

6. PS

정식 명칭은 폴리스티렌으로 주요 사용처는 의학, 전자, 광학, 자동차 부품 및 소모품, 화장품 용기, CD 케이스 등에 사용된다.

재활용은 가능한 플라스틱이지만 재사용은 하면 안 된다. 또한 내열성이 약해 쉽게 녹으므로 열이 있는 곳에 사용해서도 안 되는 소재이다.

7. OTHER

말 그대로 복합 소재로 사용처에 맞게 여러 가지 소재를 혼합한 소재이다. 주요 사용처로는 즉석밥 용기, 요구르트 용기, 캡슐형 커피, 화장품 용기 등이다.

재활용은 깨끗이 씻어서 재활용으로 하지만 실제로 재활용이 어렵다고 한다. 그리고 복합 소재인 만큼 열에 노출되거나 전자레인지에 돌렸을 때 어떤 물질이 나올지 모르므로 재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B. 결론

플라스틱 소재 중 가장 안전한 것은 2번과 5번 소재이다. 그러니 만약 배달 음식을 먹거나 포장했을 때 재사용하려면 꼭 소재를 확인해 보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다음 글은 여성호르몬을 조절해서 생리 전 증후군을 줄여주는 영양제에 관한 글이다. 생리 전 증후군이 심하다면 참고하길 바란다.

다음 글은 유방암을 예방하기 위해 피해야 할 습관에 관한 글이다. 환경호르몬도 이에 해당하니 꼭 읽어보길 바란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