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을 잘 잘 수 있는 자세

잠을 잘 자려면 좋은 침대와 이불만 있으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잠을 잘 자기 위해서는 편안한 자세도 필요하며 건강하게 자는 자세도 필요하다. 이번 시간에는 잠을 잘 잘 수 있는 자세에 대해 알아보며 다 같이 숙면에 들 수 있길 바란다.

잠을 잘 자는 자세, 불면증, 수면무호흡증 예방, 잠을 잘 잘 수 있는 자세

1. 잠을 잘 자는 자세

똑바로 누워서 자는 자세

잠을 잘 자기 위해서는 누워서 자야 하는데, 낮은 베개를 사용하고 머리와 심장이 거의 일자가 되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심장과 머리가 일자가 되고 천장을 보고 자게 되면 중력의 영향으로 혀가 아래로 처지게 되며 기도를 압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 수면 무호흡증이 생길 수 있어 자는 동안 원활한 호흡을 하지 못해서 잠을 자도 피로가 안 풀리는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또한 비염이 있다면 코까지 막히기 때문에 심한 코골이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그래서 잠을 잘 자는 자세는 심장보다 머리가 위에 있는 자세가 좋다.

침대의 각도를 10도 정도를 두거나 등받이 베개를 사용해서 상체를 살짝만 올려줘도 효과는 좋으며 위산의 역류도 방지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자세도 좋은 것만은 아니다. 허리통증이 있는 사람은 똑바로 누워서 자는 것 자체가 힘들 수 있기 때문이다.

왼쪽으로 누워서 자는 자세

허리가 아픈 사람은 왼쪽으로 누워서 자는 것을 추천한다.

하필 왼쪽이라는 것은 위의 구조와 관련이 있는데 위는 왼쪽으로 누우면 식도가 위장의 오른쪽에 있기 때문에 위산의 역류를 방지할 수 있다.

반대로 오른쪽으로 눕게 되면 위장의 내용물이 역류할 수 있는 자세다 보니 권장하지 않는다.

2. 적당한 수면 시간

수면의 시간은 개인차가 심하지만, 통계적으로 가장 이상적인 수면 시간은 7~9시간이다.

그런데 조금만 자도 개운한 사람이 있지만 많이 자도 피곤한 사람이 있다.

이는 수면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증거이며 피로가 누적되었다는 것이다.

피로를 가장 잘 풀 수 있는 수면 방법은 알람을 듣지 않고도 일어나는 방법이다.

그래서 교대 근무자가 아니라면 연습을 해서 수면의 시간을 루틴으로 맞춰놓는 것이 좋은 방법이며 밤늦게까지 일하거나 노는 것이 건강상 안 좋은 이유이기도 하다.

3. 결론

잠을 잘 자기 위해서 환경을 잘 맞춰 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것은 잠을 안 자겠다는 소리와 같은 말이며 줄이는 것을 권장한다.

출처 https://namu.wiki/w/%EC%9E%A0

다음 글은 교대 근무자가 먹어야 하는 영양제에 관한 글이다. 교대 근무를 하고 있다면 꼭 읽어보길 바란다. https://circleupblog.com/교대-근무자가-먹어야-하는-영양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