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산화와 피부 건강에는 베타카로틴

항산화에 좋은 성분들은 여러 가지가 있다. 그 성분 중 하나인 베타카로틴에 대해서 알아보겠다.

베타카로틴, 항산화, 피부 건강

베타카로틴이란?

베타카로틴(Ɓ-카로틴)은 자연계에 존재하는 500여 종류의 카로티노이드 중 하나이며 녹황색 채소와 과일, 해조류에 많이 함유 되어있다.

식물에서는 파이토케미컬로 색소에 관여하는 천연물질이며, 보통 보라색 고체로 알려져 있고, 엽록소와 공존한다고 알려져 있다.

베타카로틴의 효능

항산화 작용

카로틴은 우리 인체에 대단히 중요한 영양소로 강한 항산화 작용이 독성 물질과 발암 물질을 무력화시킨다.

우리 몸의 활성산소 작용으로 인한 체내 세포 손상을 방지하며 세포를 보호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세포를 보호하게 되고 항산화를 억제하면 자연스럽게 피부 건강에 도움이 된다.

성인병 예방

베타카로틴을 일정량 유지하면 활성산소로 인한 암, 동맥경화, 관절염, 백내장 등의 성인병을 예방할 수 있다.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음식

베타카로틴은 당근, 클로렐라, 스피룰리나, 고추, 시금치, 쑥, 질경이, 케일, 곶감, 살구, 황도, 바나나, 김, 미역, 파래, 다시마 등에 많이 들어있다.

그래서 과일을 많이 먹으면 피부 미인이라는 소리가 나오는 듯하다.

반대로 체내의 베타카로틴 농도를 낮추는 요인은 과일 및 채소의 섭취 부족, 음주, 흡연 등이 있다. 그래서 흡연자들은 혈장의 베타카로틴 농도가 일반인들보다 매우 낮다.

베타카로틴의 부작용

과도하게 베타카로틴을 섭취하면 나머지는 주로 지방층에 축적된다. 이러한 현상이 반복되면 가장 흔한 부작용으로 피부에 카로티노이드가 침착되어 발생하는 카로틴 축적증이 생긴다. 물리적으로 무해하며 피부가 주황색 색조를 띠게 된다.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사용하는 약물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으며 증상은 약물의 효과가 떨어진다고 한다.

베타카로틴과 함께 알코올을 섭취하면 레티놀로 전환되는 능력이 감소하여 간독성을 유발할 수 있다.

베타카로틴은 어떻게 섭취하는 것이 좋을까?

일반적으로 의료 당국은 베타카로틴의 섭취를 보충제가 아닌 음식으로 섭취하기를 권장한다. 고용량의 베타카로틴은 다음의 문제들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흡연자가 오랜 시간 지속해서 고용량의 베타카로틴을 섭취할 경우 폐암의 발생 가능성을 증가시킨다고 한다.

또한 고용량의 베타카로틴 보충은 흡연자뿐만 아니라 석면에 지속해서 높은 수준으로 노출된 이력이 있는 사람에게 전립선암, 뇌출혈, 심혈관 및 사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한다.

출처https://ko.wikipedia.org/wiki/%EB%B2%A0%ED%83%80-%EC%B9%B4%EB%A1%9C%ED%8B%B4

출처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777173&cid=42776&categoryId=42783

피부와 여드름에 좋은 판토텐산

과자나 인스턴트 음식 등 밀가루로 만든 음식을 많이 먹게 되면 피부 트러블이 생기기 쉽다.

이유는 밀가루와 같은 정제된 탄수화물을 많이 먹게 되면 인체에서는 당을 분해하기 위해 췌장에서 인슐린을 분비하며 그 과정에서 몸의 유분 생산 또한 늘어나게 되면서 피부의 트러블이나 여드름 등을 유발한다고 한다.

이러한 것들을 완화해 주는 것이 판토텐산 이라고 한다. 그래서 이번 시간에는 피부에 좋은 판토텐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피부, 판토텐산, 여드름

1. 판토텐산이란?

판토텐산은 고대 그리스어로 ‘모든 곳으로부터’라는 뜻이라고 한다. 비타민 B 복합체에 속하는 물질이며 모든 곳으로부터라는 이름처럼 거의 모든 동, 식물에 함유되어 있다고 한다.

지방산과 스테로이드를 합성하는 데 필수적인 물질이며 지질을 분해하여 인체의 유분기를 방지하여 유분기 없는 피부와 머릿결을 유지해 준다.

2. 판토텐산의 역할은?

판토텐산은 인체의 피부나 머리카락 등을 구성하는 콜라겐을 만드는 데 필수적인 물질이다.

그래서 충분히 섭취를 해주면 지질을 분해하여 유분기 있는 피부를 방지하기 때문에 깨끗한 피부와 건강한 머릿결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항스트레스 비타민이라고도 불리는데 그 이유는 인간이 스트레스를 느낄 때 스트레스를 해소하려고 만들어지는 부신 피질 호르몬의 합성을 판토텐산이 돕기 때문이다.

비타민 B6와 엽산과 함께 섭취하게 되면 면역력 상승에도 도움이 된다.

3. 권장 섭취량은?

판토텐산의 권장 섭취량은 하루 5mg이다. 주로 섭취할 수 있는 음식은 간장, 효모, 계란, 표고버섯, 소 간, 고추, 녹차, 완두콩, 브로콜리, 송이버섯, 장어, 연어, 전복 등이 있다.

결핍증은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고 하는데 알코올 중독자에게 간혹 결핍증이 나타난다고 한다.

그 증상으로는 성장 정지, 체중 감소, 피부염, 신경계 변성, 항체 생산의 저하, 부신 피질의 기능 저하 등이 있다.

4. 영양제 선택 방법은?

판토텐산을 고르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판토텐산은 수용성 비타민의 일종으로 많이 먹어도 소변으로 다 배출된다고 한다. 그래서 효과를 빠르게 보고 싶다면 함량이 많이 들어있는 것을 선택해도 된다.

하지만 위가 좋지 않은 사람들은 과잉 복용을 하면 소화 불량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50mg 이하의 함량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그리고 WCS 인증 마크와 노케스템(NOCHESTEM) 마크를 확인 해보고 선택하는 것이 좋다.

출처 위키백과

출처 나무위키

추천 글 : 간 겅강은 밀크시슬과 유산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