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비의 원인과 예방 방법

배설은 인간의 소화과정에서 필수적인 요소이다. 배설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생명에 지장까지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욱 변비는 고통스럽게 다가온다. 오늘은 변비의 원인과 예방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변비 원인, 변비, 변비의 원인과 예방 방법

1. 변비란?

변비는 정상적으로 대변의 배설이 이루어지지 않는 증상으로 배변 후에 잔변감이 들거나 복부에 가스가 자주 차는 등 아주 불쾌한 증상을 동반한다.

2. 변비의 원인과 예방 방법

변비의 원인은 대장의 연동 운동량 부족에서 기인하며 대장의 운동량 부족은 여러 원인으로 나타난다.

활동량 부족

신체적인 활동량이 부족한 경우 변비가 생긴다.

이러한 경우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과도한 다이어트

다이어트를 하게 되면서 소식을 하거나 수분 보충 및 식이섬유의 섭취가 줄어들면 변비가 생긴다. 요약하자면 적게 먹는 만큼 배설량도 적기 때문에 변비처럼 느껴질 수 있다.

다이어트를 하더라도 3끼를 적절히 챙겨 먹고 수분 보충과 식이섬유, 유산균 등을 골고루 챙겨 먹으면 개선될 수 있다.

사회적인 원인

화장실을 가고 싶은데 환경이나 분위기 때문에 가지 못하는 직업군에서 변비가 많이 발생하며 이는 점차 심해질 수 있다. 게다가 방귀를 참는 것도 변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마려운 느낌이 왔을 때는 양해를 구하고 용변을 보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계속 참다 보면 변비의 증상이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배설은 잘 이루어지게 해줘야 한다.

과도한 스트레스의 노출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낯선 장소로 이동한 경우에 장운동이 경직되면서 변비가 발생할 수 있다.

스트레스의 경우 다양한 해결 방법이 있는데 먼저 본인이 스트레스로 인해 변비가 생기는 것을 인지하는 게 중요하다.

인지하고 나면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며 여행이나 출장 등으로 낯선 장소에 가게 되면 가급적 공중화장실은 피하고 숙소에 있는 화장실같이 혼자서 사용하는 화장실을 찾는 것이 좋다.

과도한 추위 노출

겨울에 변비가 잘 걸리는 이유는 과도한 추위에 노출되어서 그럴 수 있다. 추위에 노출되면 열을 빼앗겨 장으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 변비가 생길 수 있다.

겨울에 배를 드러내는 옷을 입지 말고 배를 따뜻하게 할 수 있는 옷을 입고 다니는 것이 좋다.

장기간 항생제 복용

장기간 항생제를 복용하면 장 내부의 유산균과 같은 유익균까지 같이 죽여버리기 때문에 장 속의 균형이 깨져서 변비가 생긴다.

항생제를 장기간 먹어야 한다면 항생제 복용 후 2시간 정도 뒤에 유산균을 꼭 먹어주는 것이 좋다. 2시간인 이유는 항생제의 지속 시간이 2시간 정도라서 그렇다.

출처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927423&cid=51007&categoryId=51007#TABLE_OF_CONTENT2

다음 글은 똥 모양과 똥 색깔로 건강을 판단할 수 있는 자료들이다. 꼭 읽어보길 권장한다.

https://circleupblog.com/내-건강-상태의-지표-똥-모양

https://circleupblog.com/내-건강-상태의-지표-똥-색깔

방귀, 계속 참게 되면 어떻게 될까?

방귀는 체내의 불필요한 가스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지독한 냄새와 민망한 소리 때문에 참는 사람들이 있다. 이렇게 방귀를 참게 되면 우리 몸에 어떤 현상이 생길까?

방귀, 방구, 방귀 참으면, 방구 오래 참으면

1. 방귀란?

방귀는 불필요한 체내의 가스를 배출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음식물을 섭취할 때 입을 통해 유입된 공기와 장 속 내용물이 발효되면서 생기는 가스가 항문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말하는 총칭이다.

2. 방귀의 특징

방귀는 건강한 사람이라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방귀 소리는 가스가 배출될 때 항문의 괄약근을 진동시켜 나는 소리다.

소리의 특징은 건강한 사람은 뿡~, 뽕~, 뽁! 등이 있으며 바바바바바, 뿌득뿌득 처럼 똥 싸는 소리가 나기도 한다.

방귀의 성분은 질소, 메탄, 이산화탄소, 수소, 암모니아, 황화수소, 스카톨, 인돌 등을 포함해서 400여가지가 있다. 나열한 성분들 때문에 악취가 발생한다.

3. 방귀를 참게 되면 어떻게 될까?

복통과 체중 증가

방귀를 참게 되면 복부 팽만감, 변비, 복통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더 심한 경우는 변비가 심해지고 신진대사에 문제가 생겨 살이 더 찌게 될 수도 있다고 한다.

암 발병률 상승

방귀의 400여가지의 성분 중에는 발암물질인 벤조피렌과 나이트로자민이 있다. 이러한 물질은 방귀로 배출되어야 하는데 계속 참게 되면 몸으로 흡수되어 대장암을 유발할 수 있다.

구취

배변 활동이 원활하게 되지 못한다면 장운동에 이상이 생기고 체내에 유해균이 생기면서 악취가 나는 물질들이 증가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입에서도 악취가 날 수 있는 원인이 될 수 있다.

4. 해결 방법

방귀를 생성하는 것은 소화과정에서 장 내부의 음식물이 발효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발효가 적은 저 포드맵 식단을 하는 것이 중요하고 유산균을 적절히 섭취하여 장운동을 활발하게 해서 변비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저 포드맵 음식은 가지, 감자, 쌀밥, 바나나, 포도, 토마토, 호박, 시금치, 당근, 샐러리, 키위, 멜론, 딸기 등이 있다.

5. 결론

방귀는 공공장소에서 뀌면은 부끄러운 것은 누구나 당연하다. 하지만 우리의 건강을 생각해서 방귀가 급하면 자리라도 옮겨서 체내의 가스를 잘 배출하는 방법을 사용하여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https://namu.wiki/w/%EB%B0%A9%EA%B7%80

변비 영양제 프락토올리고https://circleupblog.com/%eb%b3%80%eb%b9%84-%ed%81%b4%eb%a1%9c%eb%a0%90%eb%9d%bc-%ea%b7%b8%eb%a6%ac%ea%b3%a0-%ed%94%84%eb%9d%bd%ed%86%a0%ec%98%ac%eb%a6%ac%ea%b3%a0%eb%8b%b9/

변비, 클로렐라 그리고 프락토올리고당

변비는 오랜 시간에 걸쳐 사람을 괴롭혀 오는 만성 질환이다. 변비가 있다면 속이 불편하기도 하지만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도 많다. 그래서 이번 시간에는 변비에 효과적인 클로렐라와 프락토올리고당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다.

변비, 클로렐라, 프락토올리고당

클로렐라와 프락토올리고당은 무엇인가?

클로렐라는 민물에서 볼 수 있는 녹조류에 속하는 단세포 생물로 플랑크톤의 일종이며 단백질, 엽록소, 비타민, 무기질, 아미노산 등이 풍부하다. 그래서 현대인의 건강식으로서 체질 개선과 영양 보급, 건강 증진에 많이 사용된다.

프락토올리고당은 바나나, 양파, 아스파라거스, 우엉, 마늘, 벌꿀, 치커리 뿌리 등과 같은 채소 및 과일에 포함되어 있는 성분이다. 1950년에 발견되었으며 1983년 일본에서 상품화가 되었고 국내에서는 1987년 CJ에서 최초로 개발하여 현재까지 판매하고 있다고 한다.

클로렐라와 프락토올리고당의 효능은?

클로렐라는 엽록소 섭취에 좋다고 하는데 엽록소를 섭취하게 되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작용을 하여 성인병 예방에 좋다.

클로렐라의 엽록소 함량은 시금치나 브로콜리보다 5~6배 많다고 알려져 있으며, 풍부한 엽록소는 체내의 활성 산소를 제거하여 항산화 작용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한다.

항산화 작용에 도움이 되다 보니 자연스럽게 노화 방지에도 효과가 있고 면역력 증진에도 탁월하다고 한다.

중금속 배출에 효과가 있다. 클로렐라의 엽록소는 소장에서 중금속 흡수를 억제한다고 한다.

환경 호르몬 흡수를 억제한다. 환경 호르몬의 일종인 다이옥신을 배출하며 체내의 흡수를 억제한다고 한다.

변비 해소와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준다.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포만감을 높이고 배변 활동에 큰 도움이 된다.

프락토올리고당은 체내에 흡수될 때 과당과 포도당으로 흡수되지만 대부분은 소화가 되지 않고 대장에서 장내 균에 의해 발효된다. 발효의 결과로 생성된 단쇄지방산은 장내 환경을 산성화되고 장내 균이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원이 된다고 한다.

상기의 과정의 결과로 장내 유해균은 감소하고 유익균인 비피더스균이 활성화되면서 장의 운동을 원활하게 한다.

장의 운동이 원활해지니 자연스럽게 소화 활동을 돕게 되고 배변 활동에 도움을 준다.

그리고 장의 환경이 산성화 되면서 칼슘의 용해도를 증가시키고 흡수를 도와준다. 칼슘의 흡수가 용이해 지면서 자연스럽게 치아와 뼈의 건강에 큰 도움을 주고 골다공증의 예방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권장 섭취량 및 부작용은?

클로렐라의 권장 섭취량은 8~150mg이며 과잉 섭취 시에 큰 부작용은 없으나 너무 과하게 섭취 하였을 경우 나타나는 부작용은 설사, 녹색 대변, 구역, 복부 팽만감, 위경련 등이 있다고 한다.

곰팡이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클로렐라를 섭취했을 때 알레르기 반응이 있을 수 있다.

식욕을 떨어트리며 태양의 민감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

프락토올리고당은 하루 2.5~15g 정도가 권장량이며 30g 이상 섭취하였을 때 속이 더부룩한 느낌을 주는 부작용이 있다고 한다.

섭취 방법은?

클로렐라는 음료에 타서 먹기도 하고 알약 등 영양제로 먹기도 한다. 그리고 밥을 할 때 넣어서 먹기도 한다고 한다. 밥으로 먹게 되었을 때는 밥이 초록색이 되며 입맛을 떨어트릴 수 있다.

프락토올리고당은 과일이나 채소에서 섭취할 수 있고 부족할 경우 영양제로 섭취를 할 수 있다.

선택 방법은?

클로렐라는 제품 속에 총 엽록소를 10mg/g 이상 포함하고 있어야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이 된다.

그리고 원산지 체크를 잘해야 한다. 클로렐라는 원산지는 일본, 대만, 하와이 등이 있으니 참고해서 선택하는 것이 좋다.

프락토올리고당은 원산지 표시 의무가 없기 때문에 값싼 중국 원료를 사용하곤 한다. 그렇기 때문에 검색 할 때 꼭 국산 클로렐라로 검색해서 찾는 게 좋다.

그리고 둘 다 WCS(원료의 품질을 보증하는 증표) 마크와 노케스템(NOCHESTEM : 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은 제품) 증표가 있는지 보는 것이 좋다.

출처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777465&cid=58440&categoryId=58475

출처https://namu.wiki/w/%ED%81%B4%EB%A1%9C%EB%A0%90%EB%9D%BC#s-3

출처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777195&cid=42776&categoryId=427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