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지연성 수면 위상 증후군

밤은 향락의 시간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밤에는 술을 마시거나 이성과 데이트를 하는 등의 즐거운 일들이 가득하다. 그런데 이러한 일상이 매일 반복되면 건강에 아주 안 좋은 영향을 주게 되는데 이러한 증상을 지연성 수면 위상 증후군이라고 한다.

지연성 수면 위상 증후군, 수면 부족

1. 지연성 수면 위상 증후군이란?

흔히 올빼미형 또는 저녁형 인간을 지칭하며 이론적으로는 이상적인 수면 및 각성 시간대보다 취침 및 기상 시간이 적게는 3시간 많게는 6시간 이상 지연된 상태를 말한다.

예를 들어 밤 10시에서 새벽 2시 사이에는 잠이 들기 어렵고 아침 10시 이전에는 일어나기가 힘들다.

2. 지연성 수면 위상 증후군 합병증

카페인 과다 섭취

지연성 수면 위상 증후군이라면 수면의 양이 항상 부족한 상태이다.

그러다 보니 뇌는 항상 졸린 상태이며 이에 따라 사람들은 카페인 등의 각성제를 찾는다.

카페인을 장기적으로 복용할 경우 이러한 증상은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만성 피로

이상적인 수면 패턴을 가진 아침형 인간은 수면시간이 정해져 있지만 지연성 수면 위상 증후군이 있는 사람은 수면시간이 적을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만성피로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또한 잠을 자려고 무리하게 술을 마실 수도 있어 간이나 심장 등에도 무리가 갈 수밖에 없다.

비만

잠을 자기 전에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마시게 되면 자연스럽게 살이 찌게 되고 비만이나 대사증후군에 걸릴 수 있으며 위염이나 역류성 식도염까지 동반할 수 있다.

3. 개선 방법

지연성 수면 위상 증후군은 다양한 방면에서 발생한다. 그저 술이 좋아서 그럴 수도 있으며 직업 특성상 교대근무를 해야 하는 상황이면 자연스럽게 걸리게 되어있다.

그렇기 때문에 잠을 자려고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는 등의 행위를 계속하면 각종 성인병에 노출되며 이러한 악순환이 계속된다. 그렇기 때문에 개선이 꼭 필요하며 개선 방법은 다음과 같다.

자신에게 맞는 수면 패턴 찾기

먼저 언제 자신이 가장 잠이 잘 오는지 인지할 필요가 있다. 이를 인지 한 후에는 최대한 그 시간에 맞춰서 자려고 노력해 보고 혹여 그 시간대가 새벽이라면 조절할 필요가 있다.

수면 유도제 먹기

저녁을 먹고 적당한 시간에 수면유도제를 먹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는 의사 처방이 아닌 일반 시중에 판매되는 영양제 성분의 수면유도제를 말한다.

수면 유도제는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필자가 먹는 수면유도제는 트립토판이다. 트립토판을 고르는 방법과 먹는 방법을 알고 싶다면 꼭 읽어보길 권장한다.

https://circleupblog.com/수면-부족-l-트립토판으로

적당한 운동 하기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기 힘들다면 여가 시간에 적당한 운동을 하여 적당하게 피로감을 줘서 자는 방법도 좋은 방법이다.

4. 결론

잠이 보약이라는 말은 틀린 말은 아니다. 잠을 잘 자야 다음날이 쾌적하며 행복한 일상을 보낼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출처 https://namu.wiki/w/%EC%88%98%EB%A9%B4%EC%9C%84%EC%83%81%EC%A7%80%EC%97%B0%EC%9E%A5%EC%95%A0

수면 부족, L-트립토판으로!

많은 현대인이 수면 장애를 겪고 있을 것이다. 이유는 다양하다. 지나친 음주와 스트레스, 교대 근무에 따른 규칙적이지 않은 생활 리듬, 층간 소음, 여행으로 인한 시차 등이 있다. 그래서 이번에는 수면을 도와주는 영양제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수면 부족, L-트립토판

L-트립토판, 이것은 무엇인가?

아미노산의 한 종류이며 단백질의 생성 및 합성에 사용된다. 인간에게 필수적인 아미노산으로 인체에서 합성되지 않으며 음식을 통해 섭취해야 한다. 또한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호르몬인 멜라토닌 및 비타민 B3의 전구체이다.

L-트립토판의 역할

L-트립토판의 주 역할은 우울증 개선, 긴장 해소, 스트레스 완화, 수면 유도 등이 있다.

L-트립토판은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으로 전환된다. 그렇기 때문에 L-트립토판을 섭취하게 되면 세로토닌의 수준을 증가시켜 우울증 증상을 개선할 수 있으며 상기 나열한 것과 같은 긴장, 스트레스, 수면 등을 개선할 수 있다.

신경 전달 물질인 세로토닌의 수준이 높아지면 기억력 향상에도 도움이 되고 비만에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떻게 먹으면 좋을까?

사실 L-트립토판은 음식으로 섭취할 수 있는데 고기, 생선, 우유, 계란, 바나나, 견과류 등에 많이 포함되어 있다. 그래서 잠들기 전에 우유나 바나나를 먹으면 좋다는 말이 있는 근거이기도 하다.

식사 전 과일 주스와 함께 먹으면 당 성분이 인슐린 수치를 높여 뇌가 트립토판 성분을 합성하도록 유도한다. 꼭 과일 주스가 아니어도 초콜릿이나 사탕과 함께 먹어도 좋다.

트립토판 1g 이상을 섭취하면 이 중 일부가 멜라토닌으로 전환되며 수면을 유도한다.

부작용은 없을까?

트립토판을 너무 과하게 섭취하게 되면 과당의 흡수를 방해하고 유당불내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또한 비타민 B6 결핍 상태에서 트립토판을 섭취하게 되면 대사 과정에서 잔투렌산이라는 유해 물질이 생성되어 당뇨병을 유발하거나 악화될 수 있다고 한다.

L-트립토판 고르는 방법 및 섭취 방법

수면 개선의 목적이라면 트립토판을 1g 정도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보통 영양제들은 500mg~1000mg 정도의 트립토판을 함유하고 있다.

트립토판보다 긴장 완화에 탁월한 테아닌과 함께 섭취하면 더 효과가 좋다.

단, 공복에 먹는 것이 더 흡수가 잘 되어 효과가 좋다.

영양제 제품군이다 보니 합성된 아미노산을 사용하는 저렴한 제품군이 있는데 이런 것들은 피하고 WCS 마크가 있는 안전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출처https://namu.wiki/w/%ED%8A%B8%EB%A6%BD%ED%86%A0%ED%8C%90

출처https://ko.wikipedia.org/wiki/%ED%8A%B8%EB%A6%BD%ED%86%A0%ED%8C%90